글목록

Home » 문화 » 책읽는 크로스로 » 하루 묵상

하루 묵상

(표1)정서적으로 건강한 영성 하루 묵상

정서적으로 건강한 영성을 위한

‘40일간의 주중 묵상 훈련’

정서적으로 건강한 영성을 회복하기 위한 영적 훈련법

하나님과 함께하기 위해

일상을 멈추고 매일기도(Daily Office)를 갖는 것이야말로

하나님의 임재를 지속적으로 누리는 열쇠이다.”

  • 그리스도와 영적으로 동행하는 삶이 정체되어 있다.
  • 다른 사람의 영성에 의존하며 산다.
  • 산만하고 분주하며 중심이 없다.
  • 신체적으로나 영적, 정서적으로 피곤하다.
  • 아주 얕은 영성으로 근근이 버티고 있다.
  • 기도하며 하나님과 교제하는 시간이 아주 적다.
  • 너무 바빠서 예수님을 추구하는 데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다.
  • ‘달려가는 삶’을 멈추기가 힘들다.

 

정서적으로 건강하지 못하면

영적으로 성숙하기는 불가능하다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과의 관계가 심각하다. 관계는 맺었지만 사귐의 깊이가 없다. 때로 하나님께 이런저런 말을 쏟아 놓지만 일방적인 소통일 뿐, 그분의 음성에는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 하나님과 함께하기 위해 일상을 멈추고 수많은 복음주의 선배들의 침묵, 멈춤, 홀로 거함의 시간을 따라해 보자. 하나님과 함께 머무는 시간을 통해 더 깊은 평안을 맛보게 될 것이다. 정서적으로 건강한 영성을 돕는 이 묵상집을 통해 날마다 주님과 함께 거함으로 온전한 정서적 건강을 회복하게 될 것이다.

 

유서 깊고도 혁명적인 영적 훈련법,

‘매일기도’(Daily Office)

 

매일기도는 영어로 데일리 오피스(Daily office)이다. 여기서 오피스(office)라는 단어는 라틴어 오푸스(opus)에서 유래된 것으로, ‘일’(work)의 의미이다. 하루 종일 하나님께 주의를 집중하

며 하나님의 임재를 느끼기 위한 매일의 경건 시간을 가리키는 것으로, 최소 하루에 두 번 이상 이루어진다. 하나님을 위해 무언가를 얻으려고 하는 것이라기보다 단순히 하나님과 함께 있고자 하는 것이다.

이러한 전통은 성경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다윗 왕은 3천 년 전에 하루 일곱 번의 기도 시간을 실천했고(시 119:164), 다니엘은 하루에 세 번 기도했다(단 6:10). 예수님 당시의 독실한 유대인들도 아침, 정오, 저녁에 기도했는데 이렇게 정해진 기도 시간은 이스라엘의 위대한 영적, 문화적 보물이었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을 항상 삶의 중심으로 삼는 실질적인 방법이었다.

심지어 예수님의 부활 후에도, 예수님의 제자들은 계속 하루 중의 정해진 시간에 기도했다(행 3:1; 10:2-23). 아무것도 하나님의 일(매일기도)보다 앞서지 못하도록 했다.

초대교회에서도 매일기도를 했는데, 하루의 정해진 시간들에 기도하는 것이 항상 삶의 첫 번째로 해야 할 ‘하나님의 일’이었다. 이 거룩한 일은 그 무엇도 우선순위를 앞에 둘 수 없는 것

이었다.

저자가 직접 자신이 정서적으로 건강하지 못함을 자각하고 목회 과정에서 아내를 달래기 위해 떠난 한 주간의 안식이 그의 목회에 코페르니쿠스적 혁명을 가져왔다. 자신이 정서적으로 건강하지 못한 리더임을 자각하게 되었고, 그것이 가족과 교회를 얼마나 망가뜨리고 있는지를 직시하게 되었다. 이후 그는 사역의 속도를 늦추고 수도원들을 찾아다니며 건강한 영성 훈련을 배웠고, 이 책이 그 열매이다. 이 영성 훈련에 대해 가르치기 시작하자 모든 예배와 사역이 회복되기 시작했고, 교회는 나날이 성장해 갔다. 저자가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이 영적 훈련법을 따라 가 보자.

 

 

* 저자 소개: 피터 스카지로(Peter Scazzero)

73개국 이상에서 온 이민자들로 이루어진 다민족 교회인 뉴 라이프 펠로십 교회(New Life Fellowship Church, 뉴욕 퀸즈 소재)의 설립자이자 인기 강사이며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26년 동안 뉴 라이프 펠로십 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했으며, 현재는 아내와 함께 정서적으로 건강한 영성을 갖추도록 돕는 획기적인 사역 기관인 EHS(Emotionally Healthy Spirituality)를 설립해 북미뿐 아니라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프린스턴신학교(Princeton Theological Seminary)와 고든콘웰신학교(Gordon-Conwell Theological Seminary, MDiv), 이스턴침례신학교(M. Div, 결혼과 가정)에서 공부했다. 저서로는 《정서적으로 건강한 영성》, 《정서적으로 건강한 교회》, 《정서적으로 건강한 리더》, 《정서적으로 건강한 영성 소그룹 워크북》(두란노) 등이 있다. 그중 《정서적으로 건강한 교회》는 2004년 미국 복음주의출판협의회(ECPA) 골드메달리언을 수상했으며, 《정서적으로 건강한 영성》은 많은 이들에게서 진정한 삶의 변화를 이끌어 내고 있다.

www.emotionallyhealthy.org www.petescazzero.com

 

 

* 목차

프롤로그        사랑과 연합으로의 초대

 

1

정서적으로 건강하지 못한 영성의 문제

 

2

참 자아를 찾기 위해 거짓 자아를 벗어 버리라

 

3

당신의 발목을 잡는 과거와 화해하라

 

4

한계를 깨달아 그 너머의 삶을 보라

 

5

슬픔과 상실을 통해 영혼을 확장하라

 

6

매일기도가 삶의 리듬이 되게 하라

 

7

정서적 성숙을 통해 예수의 참 제자가 되라

 

8

하나님의 길을 신실하게 따라갈 삶의 규칙을 세우라

부록 A

부록 B

부록 C

 

 

* 맛보기

크리스천이라면 누구나 영적 고투를 벌이며 살아간다. 특히 오늘날 크리스천들은 하나님과 함께 시간을 갖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다. 지금 이 책을 읽는 당신도 같은 문제로 고민 중일 수 있다. 만일 그렇다면 그 고투는 실재하며 당신만 그런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도움이 될 것이다.

30년 넘게 목회를 하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한 문제를 겪고 있으며 또한 교회의 많은 부분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목격했다. 뉴욕 퀸즈에 있는 우리 교회의 다국적 성도들로부터, 전 세계의 다양한 상황과 교단에 있는 기독교 리더들에 이르기까지 말이다. (중략)

매일기도의 여정을 시작하는 당신에게 권하고 싶다. 많은 시간과 연습으로 이 여정에 참여하며 영적 성숙을 이루어가기 바란다. 생명을 주는 리듬을 가진 사람이 별로 없는 현실 속에서, 이와 같이 우리의 매일을 조정하여 일상사를 멈추고 예수님과 함께 있는 시간을 갖는다는 것은 큰 전환이다. 게다가 우리의 문화, 가족, 교회에 침묵이 별로 없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 도전이 상당히 버겁게 느낄 수도 있다.

그러나 나는 단언한다. 당신이 꾸준히 나아가고 성령의 도움을 구하면, 오히려 하나님이 당신을 기다리셨음을 발견할 것이다. 오직 침묵 속에서만 알 수 있는 하나님을 만나게 될 것이다(시 46:10). 하나님의 음성을 경청하는 ‘근육’이 느리게라도 발달할 것이다. 예수님과 함께하는 역량이 하나님의 은혜로 확장될 것이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이 있다. 모든 시대의 수많은 사람들이 발견했던 것처럼, 당신도 하나님의 사랑이 생명보다 나음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시 63:3).

Print Friendly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크로스로

Editor at crosslow

서로 다른 생각을 잇는 두바퀴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