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목록

Home » 뉴스 » 교계 » 예비 종교지도자들, 자살예방에 앞장서다

예비 종교지도자들, 자살예방에 앞장서다

 중앙자살예방센터-장로회신학대학교 자살예방 협력사업 MOU 체결

 예비 종교 지도자를 위한 생명사랑지킴이 교육 및 캠페인 실시

 

 

왼쪽부터 신은정(중앙자살예방센터 부센터장), 김태형(장로회신학대학교 학생생활상담소 교원), 홍인종(장로회신학대학교 학생생활상담소 소장), 임성빈(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 홍창형(중앙자살예방센터 센터장), 윤진(중앙자살예방센터 상임팀장), 옹진영(중앙자살예방센터 팀장)

왼쪽부터 신은정(중앙자살예방센터 부센터장), 김태형(장로회신학대학교 학생생활상담소 교원), 홍인종(장로회신학대학교 학생생활상담소 소장), 임성빈(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 홍창형(중앙자살예방센터 센터장), 윤진(중앙자살예방센터 상임팀장), 옹진영(중앙자살예방센터 팀장)

중앙자살예방센터(센터장 홍창형)가 장로회신학대학(총장 임성빈)과 힘을 합쳐, 예비 종교지도자를 위한 자살예방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중앙자살예방센터는 2월3일 장로회신학대학교와 MOU를 체결하고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자살예방활동 협력, 자살예방 교육 및 인적 자원 개발 등 관련 사업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신앙생활이 자살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인식이 많지만 실제 신앙생활 중 자살예방 교육을 받은 사람들은 많지 않다는 인식하에 이번 MOU를 체결하게 됐다.

MOU는 예비 종교 지도자를 위한 자살예방 교육 및 인적자원개발, 자살예방 캠페인 협력 등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자살위험에 처한 사람들이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생명사랑지킴이’를 양성하는 한국형표준자살예방교육(보고듣고말하기)을 학기 중 특강으로 진행한다.

이와 함께 중앙자살예방센터가 2015년부터 진행해 온 ‘괜찮니? 우체통 캠페인’을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이 캠페인은 가족, 친구, 지인에게 직접 쓴 엽서를 통해 안부를 묻고 나아가 건강한 사회관계망을 형성하자는 취지의 캠페인으로 지금까지 서강대, 을지대, 연세대, 동남보건대 등 4곳에서 진행한 바 있다.

중앙자살예방센터 홍창형 센터장은 “자살이 다양하고 복합적인 원인으로 유발됨에 따라, 그에 대한 대응도 다방면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번 MOU 체결을 시작으로 앞으로 더 많은 예비 종교 지도자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자살예방센터는 국가자살예방 정책 수행기관으로 2012년 센터 개소 이후 자살예방교육을 위해 한국형 표준자살예방교육 보급, 자살예방을 위한 국내외 협력 체계 구축, 전국민 자살예방 캠페인인 ‘괜찮니 캠페인’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Print Friendly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크로스로

Editor at crosslow

서로 다른 생각을 잇는 두바퀴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